'소원을 말해봐' 오지은이 친모가 차화연이라는 사실을 알고 충격을 받았다.

18일 방송된 (주)신영이엔씨 제작 MBC 일일드라마 '소원을 말해봐'(연출 최원석 이재진, 극본 박언희) 89회에서는

 

엄마 이정숙(김미경 분)의 식당에 들른 한소원(오지은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소원은 이정숙의 핸드폰에 전화가 걸려오자 핸드폰을 손에 쥐었다. 액정에 적힌 이름은 다름 아닌

 

한소원 친모 신민자(차화연 분). 하지만 신민자가 사주한 가짜 신민자와 연락을 하던 한소원은 "두 분이 연락을 하고

 

있었던 것이냐"고 의문을 품고 전화를 받았다. 하지만 수화기에 들려온 목소리는 자신이 알고 있던 신민자가 아닌

 

진짜 신민자 신혜란(차화연 분). 한소원은 "너 대체 한소원과 강본부장(기태영 분) 이대로 보고만 있을 것이냐"고

 

화를 내는 신혜란의 목소리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by 신영人 2014.11.19 17: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