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포트 = 이수아 기자]

'그래도 당신' 박정수가 신은경에게 위장이혼 사실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11일 오후 방송한 SBS TV '그래도 당신'(박언희 이현정 극본, 박경렬 연출)에서는

퀸즈사장 김이현(박정수)가 차순영(신은경)에게 이사회에 나서라고 권하는 내용이 그려졌다.

김사장은 순영이 전 남편 한준(김승수)에게 양육권 포기각서를 받을 수 있도록 물심양면으로

도왔다. 김사장의 조건은 순영이 30년 전 회사를 떠난 화수공방의 백화수(남경읍)를 끌어들이는

것이었다. 백화수는 순영에게 화장품 만드는 법을 알려준 스승이다.

순영은 김사장의 은혜에 보답하기로 마음먹었다.

백화수에게 회사로 돌아갈 것을 제안했다. 그러나 백화수는 화를 냈다.

백화수는 "자네가 내 딸인가? 내 딸 찾기 전에 절대 안돌아가겠다고 마음 먹은 지 30년 째다.

이제와서 다시 돌아가야해?"라며 "딸을 찾기 전에 퀸즈에 돌아가지 않겠다.

두 번 다시 얘기 꺼내지 말라"며 화를 냈다.

순영은 백화수의 완강한 태도에 놀랐다.

김사장에게 실패했음을 알리고 "대신 무엇이든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양육권 포기각서를 안전하게 보관하기 위해 김사장에게 맡겼다.

김사장은 순영에게 또다른 제안을 했다. "모레 이사회가 있다. 거기서 위장이혼한 사실을

말해줬으면 좋겠다. 절대 거절하면 안된다"라며 "이것도 못하면 각서 찾아준 사람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한준은 순영을 챙겨주는 우진(송재희)에게 경고를 했다.

한준은 "날 대신할 기대를 하는 건가. 책임질 수 없는 행동은 삼가하라"며 일침을 가했다.

우진은 "내가 미성년자입니까? 내 일은 내가 알아서 합니다"라며 당당한 태도를 보였다.

by 신영人 2012.09.12 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