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정이 오지은의 행복을 바라며 기태영에게 보내주려 결심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주)신영이엔씨 제작 MBC 일일드라마 '소원을 말해봐'(박언희 극본, 최원석·이재진 연출)

 

85회에서는 장현우(박재정)가 한소원(오지은)에게 강진희(기태영)를 만나게 해달라고 부탁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소원은 현우의 부탁으로 고민끝에 진희에게 전화를 걸었다. 하지만 때마침 진희가 자리를 비웠고 그 전화는

 

송이현(유호린)이 대신 받았다. 이현은 소원에게 "늘 이렇게 나 몰래 연락한거에요? 그 사람 마음 다시 흔들 생각

 

아니라면 장건우가 어떻게되든 진희 씨에게 다시는 연락하지 마요"라고 차갑게 말했다.

같은 시간 현우는 형 장건우(이종수)에게 "우리집 문패좀 가져다 줘. 그걸 떼야 우리 소원이가 자유로워 질거야.

 

소원이 강진희 그 사람 사랑해. 나는 사랑했었고"라며 마지막을 준비했다.

그는 "결혼식도 제대로 못했는데 이렇게 5년을 어떻게 살아. 지금이라도 행복하게 살아야지"라고 소원을 보냈다.

by 신영人 2014.11.13 13:57

 

 

‘소원을말해봐’ 기태영이 오지은과 박재정의 모습을 보고 돌아섰다.

3일 방송된 (주)신영이엔씨 제작 MBC 일일드라마 ‘소원을말해봐’(박언희 극본, 최원석 이재진 연출) 80회에서는

 

마지막으로 한소원(오지은)을 잡으러 갔던 강진희(기태영)가 결국 돌아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소원은 장현우(박재정)의 머리를 깎아주기 위해 병원으로 갔다. 그동안 모든 것을 정리하고 온 한소원은

 

애써 장현우의 옆에서 행복을 찾으려 했다. 이때 강진희는 한소원을 찾으러 왔다. 한소원을 한 번 더 잡으려고 했기 때문.

 

하지만 장현우의 머리를 잘라주는 한소원의 모습을 보고 멈칫했다. 한소원도 강진희의 모습을 봤지만 이내 눈을 돌려

 

다시 장현우를 봤다. 강진희는 그 모습에 결국 뒤로 돌아섰다.

 

애써 서로를 외면한 두 사람이 결국 행복을 찾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by 신영人 2014.11.04 14:45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