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포트 = 이수아 기자] 차순영(신은경)이 강채린(왕빛나)의 계략 때문에 쓰러졌다.

31일 오후 방송한 SBS TV '그래도 당신'(박언희 이현정 극본, 박경렬 연출)에서는 채린이

나라(김성은)에게 유괴를 사주하는 내용이 그려졌다.

채린은 순영의 비누가 성공을 거두자 마음이 다급해졌다. 해외투자자와 계약을 하러가는

순영을 막기 위해 계략을 꾸몄다.

채린은 동서 나라(김성은)를 꼬드겼다. "미소를 데리고 2시간만 사라져라.

내 심부름으로 보약을 가져왔다가 심심해하는 조카가 안쓰러워서 데려간 것으로 하면 된다"라며

나라를 설득했다.

나라는 찜찜해하면서도 채린의 요구를 따랐다. 미소가 엄마를 만나러 나서는 모습을 보고

몰래 뒤를 따랐다.

아무것도 모르는 순영은 강우진(송재희)과 함께 투자자를 만나러 나섰다.

이때 한준(김승수)에게 전화가 왔다.

한준은 순영에게 "미소한테 연락 없었어? 미소가 집을 나간 것 같다. 전화해서 당신한테

데려다달라고 했다"라고 말했다.

순영은 한준의 전화에 충격을 받았다. 계약을 포기하고 한준과 미소를 찾으러 갔다.

채린은 미소의 실종에 모르는 척 시치미를 뗐다.

한준의 집에 도착한 순영은 충격을 받고 쓰러졌다.

결국 채린의 계획은 결국 성공했다. 투자자들은 우진에게 전화를 걸어 계약 파기를 통보했다.

우진은 채린의 계략을 눈치챘다. 그는 "애 어디 갔어? 장난치지 말고 미소 데리고 와라.

나 속일 생각하지 말라"며 채린을 추궁했다. 이어 "만약 미소에게 무슨 일이 생기면 가만히

안있겠다"라며 화를 냈다.

한편 미소는 엄마를 만나러 가기 위해 버스를 탔다.

놀란 나라가 따라갔지만 버스는 잡을 수 없었다.

 

by 신영人 2012.09.12 09: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