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원을 말해봐' 차화연이 오지은을 이용해 그룹 1인자 자리를 노렸다.

 

오지은이 친딸인 줄 알았지만 아랑곳 하지 않았다. 그 결과 차화연은 오지은을 영원히 잃었다.

1일 방송된 (주)신영이엔씨 제작 MBC '소원을 말해봐'(연출 최원석 이재진, 극본 박언희)에서는 신혜란(차화연)을

 

찾아온 한소원(오지은)의 모습이 그려졌다. 한소원은 "어떻게 그럴 수가 있냐. 엄마도 아니다"고 화를 냈다.

신혜란은 "너는 내 딸 아니다. 이정숙(김미경) 딸이다"며 한소원을 밀어냈다. 생모에게 두 번 버려진 한소원을

 

펑펑 눈물을 쏟았다. 강진희(기태영)은 "지금 친딸을 영원히 잃으셨다. 나중에 분명 후회하실 거다"고 단언했다.

이정숙은 신혜란을 찾아와 물을 뿌렸다.

 

"네말대로 소원인 내 딸이다. 열 달 배 아파 낳아 버리고, 이제와 또 버리냐"고 분노했다.

by 신영人 2014.12.02 16:58
  • 시민K 2014.12.08 19:45 ADDR EDIT/DEL REPLY

    '소원을 말해 봐', 유선방송에서 지나치며 잠시 보게 됐는데
    할 말이 있어서 방송국 게시판을 찾다가 이런 곳이 있길래, 여기다 남깁니다..
    캐릭터, 플롯, 내러티브, 뭐 다 떠나서 대본 쓸 때 '소리'라는 낱말의 사용에 주의 해주세요..
    상스럽기 짝이 없습니다..심지어 손윗사람과 마주하며 대화하는 중에도 '소리'라는 말을 ㅡㅡ;;;
    대사에 나오는 '소리'라는 말은 거의 모두 '말' '말씀' '이야기' 등으로 바꿔야 합니다..
    개소리, 헛소리, 상소리..소리는 이럴 때 쓰는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