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윤박, 이태환, 강기영이 '돌아와요 아저씨'의 '훈남 3인방'에 등극했다.
·
윤박, 이태환, 강기영은 최근 방송 중인 SBS 수목드라마 '돌아와요 아저씨'(극본 노혜영 현주연/ 연출 신윤섭 이남철)

에서 각각 맡은 캐릭터로 분해 열연 중이다. 윤박은 영수(김인권 분)의 백화점 직속 후배면서 영수의 부인 다혜

(이민정 분)의 옛 애인인 정지훈 역을, 이태환은 기탁(김수로 분)의 그림자 같은 오른팔 최승재 역을, 강기영은 기탁의

조직 일원인 제갈길 역을 맡았다.


무엇보다 세 사람은 극중 자신이 맡은 캐릭터에 맞게 다양한 매력들을 펼쳐보여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고 있다.

윤박은 도무지 정체를 알 수 없는 '미궁의 훈남'으로, 이태환은 과묵한 '츤데레 훈남'으로, 강기영은 '재간둥이 훈남'으로

활약해 '돌아와요 아저씨'의 '훈남 3인방'으로 불리며 여심을 사로잡았다.

◆ '미궁의 훈남' 윤박

윤박은 정체를 알 수 없는 다중적인 매력으로 눈길을 끌었다. 그는 극 초반 김인권이 죽은 후 같은 백화점에서 근무하게

된 이민정을 도와주거나 따뜻한 위로를 건네며 자상한 면모를 드러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 수록 김인권이 죽은 진실을

숨기는데 일조한 '반전 행보'가 밝혀지며 '미궁의 훈남'으로 등극했다. 윤박은 무엇보다 과거 연인 사이였던 이민정에게

자신의 마음을 고백하며 도무지 종잡을 수 없는 행보를 이어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극했다.


◆ '츤데레 훈남' 이태환
이태환은 평소 말수가 적고 과묵한 모습으로 오연서와 이하늬의 곁을 든든하게 지켜 여심을 사로잡았다. 그는 오연서에게

무뚝뚝하게 대하다가도 오연서가 위험에 처하자 창고까지 쫓아가 거침없이 몸을 날리는 남성미를 드러냈다. 뿐만 아니라

이태환은 이하늬의 매니저로 활동하며 그의 갖은 구박에도 꿋꿋하게 곁을 지키는 뚝심 있는 모습으로 '츤데레 훈남'에

등극했다.


◆ '재간둥이 훈남' 강기영

그런가 하면 강기영은 윤박, 이태환과는 차별화된 매력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펍 주방에서 일하지만 어설픈 요리

솜씨와 독특한 헤어스타일, 그리고 재치 있는 입담으로 연일 시청자들을 웃게 만들고 있다. 또한 최원영과 박민우의 대화

를 몰래 엿듣기 위해 미화원으로 변장하는가 하면, 오연서와 세운 작전을 수행하기 위해 오대환으로 완벽하게 빙의하는

등 카멜레온 같은 변신으로 '재간둥이 훈남'으로서 어필 중이다.




저작자 표시
신고
by 신영人 2016.03.23 09:08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