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돌아와요 아저씨’가 충격 반전이 가미된 ‘웃픈 엔딩’으로 끝을 맺었다.
 
지난 14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돌아와요 아저씨’ 최종회에서는 해준(정지훈)이 역송 체험 종료와 함께 저승으로

돌아간 반면, 홍난(오연서)은 세상에 없던 존재로 소멸하는 ‘반전 엔딩’이 그려지면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극중 홍난은 비밀계좌를 획득하기 위해 해준과 다혜(이민정)를 위협하는 석철(오대환)과 격렬한 몸싸움을 벌였던 상황.

석철은 건물 밖으로 비밀계좌가 적힌 사진을 던지는 홍난과 실랑이를 벌이다 건물 아래로 떨어질 위기에 처하자 홍난의

팔을 붙잡았고, 이에 홍난은 해준에게 “내 동생 마지막까지 잘 부탁한다. 매제”라는 말을 남긴 채 결국 석철과 함께

건물 아래로 추락,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 이어 이연(이하늬) 앞에 나타난 홍난이 이연과 입을 맞추는 동시에

기탁(김수로)으로 변하면서, 짧은 키스를 나눈 후 소멸됐다. 기탁은 마야의 경고대로 세상에 없던 존재가 되는

‘반전 결말’로 시청자들을 짠하게 했다.

 

이에 반해 해준은 역송 체험 종료 날이 되자 다혜와 끝인사를 나누고, 마야와 길을 나섰던 터. 이 때 떠난 해준이 남편

영수(김인권)처럼 당근만 골라낸 것을 본 다혜가 해준의 뒤를 쫓아가 와락 안기면서 “수고했어요, 오늘도”라고

영수하고만 주고받았던 인사말을 건네 해준이 영수라는 걸 알았음을 짐작케 했다. 해준은 차마 다혜의 얼굴을 보지

못하고 “안녕”이라는 말로 마지막을 대신해 먹먹하게 했다. 이어 해준은 영수로 변했고, 마야와 함께 빛 속으로 사라졌다.
 
이후 기탁이 애초에 존재하지 않은 것으로 세상이 이어졌다. 이연은 배우로서 활발한 활동을 하는가 하면, 재결합을

위해 애쓰는 재국과 한결 편안하게 지냈다. 승재(이태환)는 이연과 로드매니저로 새로운 인연을 이어갔고, 엄마가

마야였던 깨알 반전이 밝혀지기도 했다. 또한 지훈(윤박)은 한나(이레)에게 영수가 훌륭한 사람임을 알려주는 모습으로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무인도에 갇혀있던 진짜 해준은 백화점으로 돌아왔고, 영수가 남긴 복수나 열등감이 아닌 행복한 삶을 살라는

편지에 따라 차회장(안석환)과 재국(최원영)에게 처음으로 아버지, 형이라고 불러 감동케 했다. 또한 진짜 해준이

백화점에서 홍난과 똑같이 생긴 여자와 부딪히는 의미심장한 엔딩으로 여운을 남겼다. 이와 관련 지난 2개월 동안

시청자들을 웃고, 울렸던 ‘돌아와요 아저씨’가 남긴 것들을 짚어본다.

 

◆ 정지훈-오연서, 전무후무 저승 동창 케미
 
정지훈과 오연서는 ‘돌아와요 아저씨’에서 ‘저승 동창’으로 환상의 케미를 만들어내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각각 김인권에서 정지훈으로, 김수로에서 오연서로 환생한 두 사람이 외면으로는 남녀지만, 실상은 브로맨스에 버금가는

‘남남(男男) 케미’로 시청자들에게 신선한 웃음을 안겼던 것. 더욱이 정지훈과 오연서는 역송 체험 규칙에 따라 남들에게

말할 수 없는, 전혀 다른 인물로 다시 한 번 세상을 살아가는 것에 대한 애환을 서로에게 털어놓거나 각자의 한을 풀기

위해 도원결의하는 등 희로애락을 함께 나누며 회를 거듭할수록 물오른 케미로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 판타지부터 코믹, 가족애, 로맨스, 반전까지
 
‘돌아와요 아저씨’는 ‘휴먼 판타지 코믹 드라마’라는 복합장르답게 풍성한 스토리로 시청자들을 쥐락펴락했다.

먼저 갑작스럽게 죽음을 맞이한 두 저승 동창이 환골탈태한 모습으로 현세로 역송한다는 독특한 설정과 이를 유쾌하게

풀어낸 이야기로 호기심과 재미를 자극했던 터. 여기에 가족애와 부성애를 녹인 스토리와 ‘을’이었던 영수가 ‘갑’인

해준으로 환생하면서 펼쳐지는 통쾌한 반란을 더해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냈다. 뿐만 아니라 영수가 환생한 해준의

몸으로 부인 다혜와의 묘한 로맨스를 이어가며 설렘을 선사했고, 후반부에 접어들수록 예측할 수 없는 기상천외한

반전들이 등장, 흥미진진하게 했다. 매회 웃음과 짠함을 오가는 풍성한 전개로 ‘복합장르’의 이점을 제대로 활용한

‘웰 메이드 드라마’의 면모를 펼쳐냈다.

 

◆ 대세 배우들의 무결점 열연 플레이!
 
박인환부터 이레까지 ‘돌아와요 아저씨’ 배우들의 열연은 작품성을 높이는 데 한 몫 했다. 정지훈과 오연서는 과감한

연기 변신을 바탕으로 환생 전 모습인 김인권과 김수로의 특징들을 잘 살려낸 코믹 연기와 짠한 감정 연기를 자유자재로

오가는 열연으로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또한 이민정은 신다혜 역을 통해 한층 깊어진 내면 연기를 발휘했고, 이하늬는

몸 사리지 않는 열연으로 송이연 캐릭터를 살려냈다. 최원영은 마냥 미워할 수만 없는 악역으로, 윤박은 의문스러운

반전남으로, 이태환은 의리남으로서 맹활약, 존재감을 드러냈다. 더불어 박인환과 안석환, 김수로, 김인권, 라미란은

탄탄한 내공이 묻어나는 관록의 연기로 극을 더욱 든든하게 이끌었고, 이레는 아역답지 않은 깊은 연기로 완성도를

더했다.

 

◆ 노혜영-현주연 작가와 신윤섭-이남철 PD의 완벽 시너지!
 
‘돌아와요 아저씨’는 밀도 높은 스토리 전개와 유쾌하면서도 통쾌한 대사들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캐릭터들을 적재적소에

최대한으로 활용하고, 시청자들의 공감과 웃음을 관통하는 대사를 탄생시키는 노혜영 작가와 현주연 작가의 필력이

통했던 것. 또한 신윤섭 PD와 이남철 PD는 저승이라는 가상의 공간과 환생 전후의 인물이 교차되는 고난도의 장면들을

섬세한 연출로 표현, 설득력을 부여했다. 대본과 연출이 시너지를 이루면서 ‘웰 메이드 드라마’가 만들어졌던 셈이다.
 
제작사 측은 “지난 2개월 동안 ‘돌아와요 아저씨’를 시청해주신 모든 분들, 밤낮없이 촬영에 매진해준 배우들과 스태프들

모두에게 감사의 말씀 전하고 싶다”며 “‘돌아와요 아저씨’가 많은 분들에게 단순히 끝난 드라마가 아닌 오래토록 가슴에

남고, 추억할 수 있는 작품으로 기억에 남았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저작자 표시
신고
by 신영人 2016.04.15 10:14

티스토리 툴바